ㅅ/생사(윤회)2016.02.18 11:44

생사윤회(生死輪廻) (No.389)—등(燈)을 켜는 목적와 공덕 | 제석천왕의 당나귀 뱃속 일화 | 念起念滅 謂之生死 | 자성중생서원도(自性衆生誓願度).


*생사윤회(生死輪廻 /죽을 /바퀴 /빙빙돌 ) : 사람이 어리석음[無明]으로 인한 번뇌와 업에 의하여 삼계육도(三界, 六途)에서 났다가[] 죽고[] 났다가 죽는 것이 바퀴[] 돌듯이[] 반복함.

중생의 번뇌심(煩惱心) ‘ 생각일어날 새로 태어난 것이고, 번뇌가 꺼질 죽는 , ‘우리의 생각 일어났다 꺼졌다 것이 바로 생사(生死) 것입니다.

생각 일어났다 꺼졌다 그것이 원인이 되어서 생사윤회를 하는 것이어서, ‘ 몸뚱이 살아있으면서 생각 일어났다 꺼졌다하는 자체가 바로 생사심(生死心)이요, 생사심이 바로 생사윤회(生死輪廻) 것입니다.


우리는 하루에도 수천 만의 생각이 일어났다 없어지고, 생각이 일어났다 없어집니다.

활구참선법(活句參禪法) 모르는 사람은 죽었다 깨어날 때마다 () 더하고, 점점 고통이 심한 윤회를 거듭할 것입니다마는, 활구참선법을 믿는 사람은 생각이 일어날 이뭣고?’ 자신의 본참화두(本參話頭) 드는 것입니다.

이뭣고?’ 한마디 본참화두를 거각(擧却) , 우리의 마음속에 탐진치(貪瞋痴) 삼독(三毒) 물리치고, 업장소멸이 되고, 진리를 향해서 나아가게 됩니다.


*삼계(三界) ; 불교의 세계관으로 중생이 왕래하고 거주하는 가지 미혹한 세계. 중생이 태어나서 죽어 윤회하는 영역으로서의 세개의 세계. 중생의 마음과 생존 상태를 단계로 나눈 . 욕계(欲界), 색계(色界), 무색계(無色界) 이른다.

*육도(六途, 六道) ; 중생이 선악(善惡) ( : 의지에 기초한 행위) 의하여 생사 윤회하는 여섯 가지의 세계. 지옥도(地獄道), 아귀도(餓鬼道), 축생도(畜生道), 아수라도(阿修羅道), 인간도(人間道), 천상도(天上道) 있다.

*본참화두(本參話頭) ; 본참공안(本參公案). 생사(生死) 문제를 해결하기 위하여 타파해야 자기의 화두(공안)로써 자기가 믿어지는 바른 선지식으로부터 받아서 참구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21분)

[법문] 송담스님(No.389)—89(기사년) 부처님오신날 법어(89.05.12)


< 공양의 공덕 - 몸뚱이 있는 채로 진리를 향해새로 태어남’, 제석천왕의 당나귀 뱃속 일화>


오늘도 이렇게부처님 오신날 기해서 우리 수천 명의 불제자(佛弟子)들이 이렇게 오색이 찬란한 정성어린 등불로써 부처님께 공양(供養) 올렸습니다


우리 정성어린 개의 () 부처님께 올린 공덕수자타가 바친 유미죽의 공덕이나, 춘다가 바친 버섯국의 공덕이나, 금일 우리 신남신녀(信男信女) 바친 개의 공양은 공덕에 있어서 추호도 다름이 없을 것입니다.


우리 사부대중 신남신녀가 바친 하나의 공양의 공덕(功德) 과연 무엇이겠습니까?


2613 전에 부처님이 탄생하신 그날을 봉축(奉祝) 그러한 뜻으로 등을 올렸습니다. 공덕으로 우리는 부처님께서 탄생하시듯이 우리도 오늘 새로 태어나야 것입니다.


등을 올리고부자가 되게 주십시오.’ ‘업장이 소멸되게 하십시오.’ ‘아들이 대학에 합격하게 하십시오.’ ‘우리 회사가 잘되게 주십시오.’ 그러한 일도 물론 인간 세상에 있어서 필요하고 중요한 일이기는 하지만, 우리는 새로 태어나는 법을 알아야 하겠습니다


오늘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세계가 민주주의를 부르짖고, 우리나라는 조국통일을 부르짖고, 세계평화를 구호로 부르짖고 있습니다마는, 어떠한 민주주의도 조국통일도 세계평화도 개개인의 자각 없이는 이루어질 수가 없습니다.


자각(自覺)이라고 하는 것이 무엇이냐? ‘새로 태어나는 것입니다.’

몸뚱이가 죽어야 새로 태어날 것이 아니냐?’ 그렇지 않습니다. 새로 태어난 것은 몸뚱이 고대로 두고뱃속에 똥과 오줌과 피와 고름 고대로 우리의 가슴에 심장의 맥박은 발딱발딱 뛰고 있는 고대로 놔둔 , 우리는 새로 태어나는 길이 있는 것입니다.



부처님 당시에, 제석천왕(帝釋天王) 터억 자기 자신을 생각해보니까 자기가 죽어서 반드시 당나귀 뱃속에 태어날 것을 알았어.

제석천왕도 32(三十二相) 갖춘 복많은 그러한 하늘나라 가운데 최고로 높고 거룩한 왕입니다. 그러기 때문에 신통(神通) 자재해. 그래서 자기 자신을 돌아보니까 자기가 죽어서 과거에 지은 ()으로 인해서 당나귀 새끼로 태어날 것을 알았다 그말이여.


일개 제석천왕으로서 사주(四洲) 세계의 복과 죄를 몸에 권한을 쥐고 있는 그러한 천왕(天王)으로서 당나귀 뱃속으로 들어가다니! 아무리 생각해도 기가 맥히다 그말이여. 그래서 날이면 날마다 근심 속에 사로잡혀 있어.


그러다가 퍼뜩 생각이 떠오르기를 『이 문제는 오직 부처님만이 해결해 주실 수가 있을 것이다. 부처님께 가서 여쭈어 봐야만 해결책을 수가 있을 것이다. 삼계(三界) 대도사(大導師), 사생(四生) 자부(慈父)이신 진리를 깨달으신 성인 가운데 성인이신 부처님만이 문제를 열어주실 것이다. 그런 생각이 들어서 부처님 앞에 나아가서 오체투지(五體投地) 절을 했어.

있는 정성을 다해서 오체투지로 부처님 아래 엎드렸다 그말이여.


아직 일어나기 전에 엎드린 상태에서 몸뚱이를 떠났습니다. 몸뚱이를 끌고 다니는 제석천왕의 영혼이 몸뚱이를 떠났어. 떠나 가지고 사바세계(娑婆世界) 어느 그릇을 굽는 도공(陶工) 집에 당나귀 뱃속에 들어갔어.

그런데 당나귀가 굴레가 벗겨져 가지고, 굴레와 고삐로 묶여있던 당나귀가 어떻게 해서 굴레가 벗어지니까 그놈이 너무 좋아서 그랬던지 이리 뛰고 저리 뛰고 가지고 정성들여서 맨들어 놓은 많은 그릇을 갖다가 산발산발 발길질을 해서 깨뜨려 버렸습니다.


그러니까 그릇을 굽는 도공이 정성들여서 맨들어 놓은 그릇을 깼으니 얼마나 화가 났느냐 그말이여. 그래서 몽둥이로 사정없이 당나귀를 뚜드려 팼습니다. 당나귀는 주인의 몽둥이를 맞고 새끼를 낙태를 했습니다.

낙태를 하자마자 당나귀 뱃속에 태어났던 제석천왕의 영혼은 다시 부처님 앞에 엎드려 있는 몸뚱이 속으로 들어갔습니다.


부처님께서 엎드려있는 제석천왕에게 말씀을 하시기를, “그대가 운명하기 직전에 여래(如來) 앞에 오체투지로 절을 함으로써, 있는 정성을 다해서 귀의(歸依) 공덕으로 그대의 전생의 죄업은 소멸이 되었느니라.”

제석천왕은 부처님의 말씀을 듣고서 확철대오를 했어. 그래가지고 수다원과(須陀洹果) 증득을 것입니다.


설화(說話) 통해서 우리가 죽어서 새로 태어난 것이 60년이나 70년을 살고 병들어 몸부림치다가 죽은 뒤에사 비로소 새로 태어나지 않고, 몸뚱이 있는 상태에서도 얼마든지 새로 태어날 있다고 하는 사실을 우리는 수가 있는 것입니다.


여러분 가운데에는 불법(佛法) 만나기 전에는 흥망성쇠와 희로애락 속에서 날마다 번뇌와 근심 속에 몸부림치고, 차라리 자살을 할려고 마음까지도 냈던 사람, 그런 분이 불법을 만나고 법문을 들음으로 해서 새로운 희망을 가지고 새로 태어난 분도 가운데는 많이 계실 것입니다.

불법을 믿은 수십 년이 됐으나 활구참선법(活句參禪法), 정법(正法) 법문을 듣고 새로 태어난 분도 있을 것입니다.


언제나 우리는 생각일어날 새로 태어나고원래 중생의 번뇌심(煩惱心) ‘ 생각일어날 새로 태어난 거고, 번뇌가 꺼질 죽는 거고, ‘우리의 생각의 일어났다 없어졌다 것이 바로 생(生), () 것입니다.


생각 일어났다 꺼졌다 , 그것이 원인이 되어서 생사윤회를 하는 것은 인과법칙으로 그건 틀림이 없는 것이고,

몸뚱이 살아있으면서 생각 일어났다 꺼졌다하는 자체가 바로 생사심(生死心)이요, 생사심이 바로 생사윤회(生死輪廻) 것이여. 이렇게 때에 번뇌심(煩惱心)으로 태어나가지고 번뇌심으로 죽고, 번뇌심으로 태어나서 번뇌심으로 죽어가면 이것은 영원한 생사윤회.


새로 태어나되 삼악도(三惡道) 태어나면 새로 태어난 보람이 무엇이 있습니까?

중생의 흥망성쇠와 희로애락 속에서 끝없는 생사윤회는하나도 보잘 없는, 거듭거듭 할수록에 고통만 더하는 그러한 생사윤회.


그런데 우리 불법(佛法) 믿는 사람은, 최상승 법문을 믿는 우리 불제자(佛弟子), 새로 태어날 때보다 나은 곳에 태어나야 하고, 새로 태어날 때마다 진리의 눈을 있는 그러한새로 태어남이어야 것입니다. 제석천왕이 나귀 뱃속에 태어났다가, 다시 태어날 때에 수다원과를 증득하듯이.


우리는 하루에도 수천 만의 생각이 일어났다 없어지고, 생각이 일어났다 없어집니다.

활구참선법(活句參禪法) 모르는 사람은 죽었다 깨어날 때마다 () 더하고, 점점 깊은 고통이 심한 그러한 윤회를 거듭할 것입니다마는, 활구참선법을 믿는 사람은 생각이 일어날 이뭣고?’거든.

이뭣고?’ 한마디에 업장(業障) 소멸이 되고, 진리를 향해서 걸음 나아가게 되니 활구참선이 얼마나 위대한 것인가를 우리는 수가 있는 것입니다.


언제나 새로 태어나는 사람 지나간 과거에 얽매일 것이 없고, 앞으로 다가오지도 않는 미래에 대해서 치달을 필요도 없고, 현재 우리가 닥쳐있는 현실 경계에도 집착을 것이 없는 것입니다.


슬픈 일을 당해도이뭣고?’, 기쁜 일을 당해도이뭣고?’, 사업이 흥해도이뭣고?’, 사업이 침체해도이뭣고?’,


팔풍(八風) 경계와 오욕(五欲) 경계에 부닥칠 , ‘우리의 마음은 항상 해와 같고 달과 같이 가져라. 그러면 천당지옥에 끌려가지 아니할 것이다

어떻게 하면 팔풍 경계와 오욕 경계를 당해서 마음을 해와 같이 찬란히 빛나는 태양과 같이, 휘황찬 밝은 달과 같이 우리의 마음을 가질 수가 있을 것인가? ‘이뭣고?’입니다.

이뭣고?’ 한마디에 흥망성쇠에 끄달리지 아니하고 희로애락의 노예가 되지 않기 때문에 천당지옥에 포섭되지를 않는 것입니다.



<‘이뭣고?’ 마음속진리의 등불 켜는 것이고, 자성중생(自性衆生) 제도하는 >


우리는 오늘 「부처님 오신날」을 맞이해서 () 하나를 켭니다마는, 우리 눈으로 있는 하나지만 속에는 우리의 정성이 담겨있습니다.

등을 켜는 그러한 준례가 생겨났을까요? 우리의 마음속에부처님의 진리의 켜도록 하기 위해서 등불을 켜는 것입니다. 등불을 켜면 어두운 밤이 밝아지듯이마음속의 등을 켜라.’


마음속의 () 무엇으로 ?’ ‘이뭣고?’입니다.

이뭣고?’ 한마디 화두를 거각(擧却) , 우리의 마음속에 탐진치(貪瞋痴) 삼독(三毒) 물리치고 오욕 경계를 물리치는 등불을 켜는 것이 되는 것입니다


언필칭(言必稱) ‘부처님이 세상에 탄생하신 것은 한량없는 중생(衆生) 제도(濟度)하기 위해서 세상에 부처님이 나오셨다 그렇게 말합니다.

중생 제도를 어떻게 하는 것입니까? 물에 빠져 있는 사람 건져내듯이 중생을 그렇게 건질 수가 있을까요?


『부처님께서 한량없는 중생을 제도하시되, 실지 중생도 제도를 받은 사람이 없다.

까닭이 무엇입니까? 불보살은 생각 생각으로써 중생을 삼는 것입니다. 우리의 마음에서 끊임없이 온갖 생각이 일어나는데 한량없는 생각을 바로 중생을 삼는 것입니다.


그런데 생각은 () () 거여. ‘끊임없이 일어나는 생각의 본체는 무엇이냐?’하면은 ()이거든. 확실히 생각의 본체가 진공(眞空)이라고 하는 사실을 요달(了達) 것이 그것이 바로 한량없는 중생을 제도한 것입니다.


그래서 공적(空寂) 이치를 이미 깨달라 버리면 실로 중생도 제도받은 자가 없다. 이것이 바로 불보살이 중생을 제도하는 도리인 것입니다.

이것이 바로 자성중생(自性衆生)이거든. 자성중생서원도(自性衆生誓願度). 우리는 최상승법을 믿는 불제자이기 때문에 모두가 자성중생(自性衆生) 제도하는 도리를 터득을 해야 하는 것이여.


불법(佛法) 근본 뿌리는 중생심으로부터 나온 것이여. 그래서 중생심, 거기서 무량 부처님도 출세(出世)하셨고, 팔만사천 보살도 거기서 출세하셨어.


우리 끊임없이 일어났다 꺼졌다하는 일념(一念), 생각 진여불성으로부터 일어나는 하나의 버큼이요 하나의 물결인데,

일어나는 최초의 생각 ! 돌이켜서이뭣고?’ 때에 팔만사천의 묘행(妙行) 속에 갖추어져 있는 거여. 팔만사천 () 쓰여 있는 법문의 뜻도 속에 들어있는 거여.

그래서 활구참선법(活句參禪法) 최상승법(最上乘法)이라 하는 것입니다.


많은 관법(觀法) 있고, 많은 부처님의 법문이 있지만 가장 근원적이고 가장 최고의 높고 거룩한 법문이요, 거룩한 관법은 활구참선법이라.(1335~3434)



>>> 위의 법문 전체를 들으시려면 여기에서 들으십시오


---------------------


*공양(供養) ; ①불()•()•() 삼보(三寶) 음식 등을 바침. ②공경함. 찬탄함. 칭송함. 예배함. ③봉사함. ④절에서 음식을 먹는 .

*신남신녀(信男信女) ; 불교에 귀의한 재가의 남자 신도와 여자 신도를 말한다.

*공덕(功德) ; ①복, 복덕 ②좋은 과보를 받을 선행(善行).

*봉축(奉祝) ; 공경하는 마음으로 축하함.

*제석천왕(帝釋天王) ; ‘()들의 제왕[] 샤크라〔釋〕라는 . '제석(帝釋), 제석천(帝釋天), 제석왕(帝釋王), 제석태자(帝釋太子)'라고도 한다.

산스크리트어 이름은 샤크라데바남 인드라(Śakra-devānām Indra). () 산스크리트어 indra 번역, () 산스크리트어 śakra 음역. 석제환인다라(釋帝桓因陀羅석가제바인다라(釋迦提婆因陀羅) 음역하고 줄여서 석제환인·제석천이라 한다.

수미산 정상에 있는 도리천의 왕으로, 사천왕(四天王) 32() 통솔하면서 불법(佛法) 불제자를 보호한다. 도리천에는 33신이 있는데, 제석은 중앙에 있는 선견성(善見城) 안의 수승전(殊勝殿)이라는 궁전에 살고, 나머지 32신은 () 밖의 궁전에서 각각 산다.


제석천은 본래 인도 성전 《리그베다》에 등장하는 천신 벼락을 신격화한 가장 강력한 힘을 지닌 신이었으나 불교에 수용되어서는 범천(梵天) 함께 호법선신 역할을 맡게 되었다. 그리하여 항상 부처님의 설법 자리에 나타나 법회를 수호하고 사바세계 인간의 번뇌와 죄를 다스리는 역할을 담당한다.

제석천이 부처님 설법회상을 항상 떠나지 않는 것은 일찍이 부처님이 도리천(忉利天) 올라가 어머니 마야부인을 위해 설법할 제석천이 사자좌(獅子座) 설치하고 정성으로 장엄하여 부처님을 영접한 데서 비롯된다. 밀교에서는 호세팔방천(護世八方天) 십이천(十二天) 하나로서 동방을 수호하는 신이다.

한국에서는 천제석(天帝釋천주(天主)라고도 부른다. 《법화경》 서품에 나오는 '제석은 환인이며, 도리천주이고 옥황상제로서 제석이라 일컫는다' 말에 따른 것이다. 한국에서는 단군의 할아버지를 석제환인(釋提桓因)이라고 하여 하늘의 주인과 제석천을 동일시하여 숭배하였다.

<잡아함경>에는 제석천이 본래 사람이었으나 수행자에게 음식과 재물, 향과 와구(臥具등불을 베푼 인연으로 제석천이 되었다고 한다.

제석천왕은 신중탱화(神衆幀畵) 손에 금강저(金剛杵) 들고 머리에 보관(寶冠) 쓰는 모습으로 많이 등장한다.

*삼십이상(三十二相) ; 부처님이 갖추고 있다는 32가지의 뛰어난 신체의 특징. 몸이 금빛이다, 손가락이 길다, 눈썹 사이에 털이 있다, 발바닥에 개의 바퀴 모양의 무늬가 있다 등등.

*신통(神通 불가사의할 /통할 ) : 수행을 ()하여 도달하는 걸림없는 초인간적인() 능력.

*사주(四洲) ; 불교의 우주관에 의하면 세계의 중심에 높이 솟은 거대한 수미산(須彌山) 사방에 있다는 대륙.

①남섬부주(南贍部洲) ; 남쪽의 섬부주(贍部洲). 섬부(贍部) 산스크리트어 jambu 음사. 잠부(jambu) 나무가 많으며, 우리 인간들이 사는 곳이라 . 여러 부처가 나타나는 곳은 대륙 가운데 이곳뿐이라 .

②동승신주(東勝身洲) ; 동쪽의 승신주(勝神洲). 이곳에 있는 인간들은 신장이 뛰어나다고 하여 승신(勝身)이라 .

③서우화주(西牛貨洲) ; 서쪽의 우화주(牛貨洲). 여기에서는 소를 화폐로 사용한다고 하여 우화(牛貨)라고 .

④북구로주(北俱盧洲) ; 북쪽의 구로주(俱盧洲). 구로(俱盧) 산스크리트어 kuru 음사로, 종족 이름. 대륙 가운데 가장 살기 좋은 곳이라 .

*삼계도사(三界導師) : 삼계(三界) 중생을 열반(涅槃) 인도(引導)하는 위대한 사람. 부처님을 말함.

*사생(四生) ; 중생이 윤회하는 세계인 육도(六途)에서의 가지 (), 가지 태어나는 방식. 태생(胎生), 난생(卵生), 습생(濕生), 화생(化生) 이른다.

*오체투지(五體投地) ; 신체의 다섯 부위를 땅에 닿게 하는 . 먼저 무릎을 꿇고 팔을 땅에 다음 머리가 땅에 닿도록 한다.

*사바세계(娑婆世界) ; 고뇌를 참고 견디지 않으면 안되는 괴로움이 많은 세계. 현실의 세계. 석가모니 부처님이 나타나 교화하는 세계. 인토(忍土)•감인토(堪忍土)•인계(忍界)라고 한역.

*여래(如來) ; 여래 십호(如來十號) 하나. ‘진여(眞如) 세계, 열반에 다다른[] 사람이라는 뜻으로부처 달리 이르는 말이다. 다타가타(tathāgata) 번역어이다.

*귀의(歸依) ; ①부처님의 가르침을 믿고 의지함. ②몰아의 경지에서 종교적 절대자나 종교적 진리를 깊이 믿고 의지하는 . ③돌아가거나 돌아와 몸을 의지함.

*수다원(須陀洹) ; 산스크리트어 srota-āpanna 팔리어 sota-āpanna 음사(音寫). 예류(預流입류(入流)라고 번역. 욕계·색계·무색계의 견혹(見惑) 끊은 성자. 처음으로 성자의 계열에 들었으므로 예류·입류하고 . 경지를 수다원과(須陀洹果예류과(預流果), 경지에 이르기 위해 수행하는 단계를 수다원향(須陀洹向예류향(預流向)이라 .

소승불교에서성문(聲聞)으로서해탈하는 길은성문사과(聲聞四果)’라고 하여, 수다원(須陀洹사다함(斯陀含아나함(阿那含아라한(阿羅漢) 4단계를 설정하고 있다.

[참고] 견혹(見惑) ; ①사제(四諦) 명료하게 주시하지 못함으로써 일어나는 번뇌. 번뇌에는 유신견(有身見변집견(邊執見사견(邪見견취견(見取見계급취견(戒禁取見((((() 있음 유식설에서, 후천적으로 습득한 그릇된 지식에 의해 일어나는 번뇌, 분별기(分別起) 말함.

*번뇌(煩惱 번거러울 /괴로워할 ) ; ①마음이 시달려서() 괴로워함(). 나쁜 마음의 작용. 번요뇌란(煩擾惱亂) . 몸과 마음을 번거롭게 하고 괴롭히는 정신작용. 근원적 번뇌로서 탐냄()•성냄()•어리석음() 있다. ②나라고 생각하는 사정에서 일어나는 나쁜 경향의 마음 작용. 앞의 () () ()하여 탐욕진심(瞋心)•우치(愚癡)등에 의하여 마음에 동요를 일으켜 몸과 마음을 뇌란하는 정신 작용.

*우리의 생각의 일어났다 없어졌다 것이 바로 생사(生死) 것입니다. ;

[참고] [몽산법어(蒙山法語)] (용화선원刊) p103~105.

*普濟尊者示覺悟禪人(보제존자시각오선인)—보제존자가 각오선인에게 보이심.

念起念滅을  謂之生死니  當生死之際하야  須盡力提起*話頭호리니  話頭가  純一하면  起滅이  卽盡하리라

起滅卽盡處를  謂之寂이라하니  寂中에  無話頭하면  謂之*無記요  寂中에  不昧話頭하면  謂之靈이라하나니  卽此空寂과  靈知가  無壞無雜하야  如是用功하면  不日成之하리라


생각이 일어나고 생각이 멸함을 생사(生死) 이르나니, 생사(生死) 즈음을 당하야 모름지기 힘을 다하야 화두(話頭) 들지니, 화두가 순일하여지면 일어나고 멸하는 것이 다하리라.

생각이 일어나고 멸함이 다한 곳을 이르되 고요함[]이라 하나니 고요한 가운데 화두가 없으면 무기(無記) 함이요, 고요한 가운데 화두를 ()하지 아니하면 ()이라고 이르나니,

공적(空寂) 영지(靈知) 무너짐도 없고 섞임도 없어서 이와 같이 공부를 하면 며칠 가서 성취하리라


(역주)

*보제존자(普濟尊者) : (1320 ~ 1376) 나옹혜근(懶翁惠勤). 고려 스님. 분류역대 스님 약력에서 참고.

*화두(話頭) ; 화두에 참구(叅句) 참의(叅意) 있다。 이론적으로 따져 들어가는 것이 참의요 사구(死句) 참선이며, 말길 뜻길이 끊어져서 다만 언구만을 의심하는 것이 참구요 활구(活句) 참선이다.

*무기(無記) : [] Avyaksita ()•()•무기(無記) 3성의 하나。 온갖 법의 도덕적 성질을 3종으로 나눈 가운데서 선도 악도 아닌 성질로서, 선악 중의 어떤 결과도 끌어오지 않는 중간성(中間性) 말한다。 무기에는 바른 지혜의 발생을 방해하는 유부(有覆) 무기가 있고 순수해서 방해하지 않는 무부(無覆) 무기가 있다。 온갖 생각이 끊어져 공적(空寂) 상태에 있을지라도 깨달음에 이른 것이 아니므로 공적한 가운데서도 화두가 성성(惺惺)해야 한다.


*삼악도(三惡道) ; 악인(惡人) 죽어서 간다는 가지 괴로운 세계. 지옥도(地獄道), 축생도(畜生道), 아귀도(餓鬼道) 가리킨다. 지옥도는 중생이 죄를 지어 죽은 뒤에 태어날 지옥세계이며, 축생도는 중생이 죄를 지어 죽은 뒤에 짐승의 몸이 되어 괴로움을 받는다는 길이고, 아귀도는 먹으려고 하는 음식은 불로 변하여 굶주리고 매를 맞는 아귀들이 모여 사는 세계이다.

*() ; (산스크리트어:karma카르마) ①몸과 입과 마음으로 짓는 행위와 말과 생각, 일체의 행위. ②행위와 말과 생각이 남기는 잠재력. 과보를 초래하는 잠재력. ③선악(善惡) 행위에 따라 받는 고락(苦樂) 과보(果報). ④좋지 않은 결과의 원인이 되는 악한 행위. 무명(無明)으로 일으키는 행위.

*이뭣고? ; 분류이뭣고 화두참고.

*이뭣고? ( 무엇고 是甚 시심마,시삼마) : ‘ 무엇고? 화두 칠백 화두 중에 가장 근원적인 화두라고 있다. 육근(六根) • 육식(六識) 통해 일어나는 모든 생각에 즉해서 무엇고?(이뭣고?)하고 생각 일어나는 당처(當處어떤 일이 일어난 자리) 찾는 것이다.

*업장(業障) ; 전생(前生)이나 금생(今生) 행동마음(신구의,身口意)으로 지은 악업(惡業)으로 인하여 세상에서 장애() 생기는 .

*팔풍(八風) : 우리의 마음을 흔들어서 움직이게 하는 여덟 가지 현상을 말한다.

뜻에 맞고(), 뜻에 어기는 (), 보는 데서 나를 찬미하는 (), 보는 데서 나를 비방하는 (), 면전에서 찬미하는 (), 면전에서 비방하는 (), 몸과 마음을 괴롭히는 (), 몸과 마음을 즐겁게 주는 () 등이다. 팔풍은 간단히 나누면 순경계(順境界) 역경계(逆境界)이다.

*오욕(五欲,五慾,五欲樂) ; ①중생의 참된 마음을 더럽히는 ,소리,향기,,감촉(色聲香味觸) 대한 감관적 욕망. 또는 그것을 향락(享樂)하는 . 총괄하여 세속적인 인간의 욕망. ②불도를 닦는 장애가 되는 다섯 가지 욕심. 재물(財物), 색사(色事), 음식(飮食), 명예(名譽), 수면(睡眠) 이른다.

*경계(境界) ; ①어떤 영역끼리의 한계. 또는 영역끼리의 사이, 접점. ②인식 또는 어떤 세력이 미치는 범위.

*거각(擧却 ,어조사 ) ; 화두를 든다(들다).

*언필칭(言必稱) ; 말을 때면 항상 일컫기를.

*중생(衆生) ; ①생존하는 . 목숨이 있는 . 산것. 살아있는 . 특히 인간. 사람들. 세상 사람. 유정(有情)이라고도 . ②번뇌에 얽매여 미혹한 모든 존재. ③부처가 있는 요소. 본질.

*제도(濟度 건널 /건널 ) ; 중생을 미혹의 바다(생사의 고해苦海)로부터 구하여() 생사 없는 피안(彼岸,깨달음의 언덕) 이르게 하는() . () 구제(救濟). () 도탈(度脫).

[참고] 구제(救濟 건질 ,건널 ) 어려움이나 위험에 빠진 사람을 돕거나 구하여 . 도탈(度脫 건널 ,벗을 ) 속세의 속박이나 번뇌 등에서 벗어나 근심이 없는 편안한 경지에 도달함.

*요달(了達 마칠완전히 /통달할 ) ; 통달해 마침. 완전히 통달함.

*출세(出世) : ①부처님이 세상에 나타나는 ②태어나는 . 법을 체득한 사람이 중생교화를 위해서 세상에 나오는 ③세간을 초월하는 . 출세간(出世間) 준말. 삼계(三界) 나오는 .

*버큼 ; '거품' 사투리.

*최상승법(最上乘法)=활구참선법(活句參禪法)=간화선(看話禪) ; 더할 나위 없는 가장 뛰어난 가르침.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닥공닥정
TAG 389
ㅎ/환(幻)2016.02.12 19:19

환(幻) (No.389)—우리 중생의 모든 업(業)으로 나타나는 모든 경계는 꿈속에 앓는 만신창병(滿身瘡病)과 같은 것. 꿈을 깨면서 낫는다.


*() ; ①허깨비. 모든 사물은 여러 가지 인연(因緣) 모여서 생긴 것으로 실체가 없는 것에 비유함. () ()이라고 생각하는 것은 중생의 미혹한 생각임. () ()라고 생각하는 것은 이승(二乘-聲聞,緣覺) () 얽매인 견해, 단공(但空단지 空만을 집착하는 ).

() () 거의 같은 뜻이므로 환화(幻化), 꿈과 비슷하므로 환몽(幻夢)•몽환(夢幻)이라고도 한다.

②신기루, 아지랑이 같은 .

(8분 24초)

[법문] 송담스님(No.389)—89(기사년) 부처님오신날 법어(89.05.12)


모든 우리 앞에 펼쳐지는 경계는 ()으로, 우리의 중생 환으로 인해서 일어나는 것입니다.


그래서 중생(衆生) 곳곳마다 일어나는 () () 끄달려 가는 거고, 성문(聲聞)•연각(緣覺) () 경계가 무서워서 어쨌든지 그놈을 없앨라고 그러면서 본심(本心) () 버리는 것입니다.

생각만 없앨려고, 번뇌 망상만 끊을려고 노력을 해가지고, 그래가지고 관법(觀法) 닦아 멸진정(滅盡定) 들어가는 것이 궁극의 목적이여. 그래야 태어나지 않고, 태어나지 아니해야 죽음이 없을 것이다. 그것도 훌륭한 법이 아닌 것입니다.


보살(菩薩) () 경계라고 하는 것을 꿰뚫어 버리기 때문에 그러한 희로애락성주괴공흥망성쇠 그러한 명사(名詞) 얽매이지를 아니 . 그래가지고 어떠한 경계를 닥치든지본래 남이 없는무생(無生) 진리에 마음을 계합시켜 버리는 거여. 그것이 바로이뭣고?’거든.


이뭣고?’ 자꾸 하다보면, 무슨 생각이 생각 일어나자마자이뭣고?’하면 생각이 둘째 셋째 생각으로 번질 겨를이 없어.

그것이 번져 가지고 결국은 생사윤회(生死輪廻) 하는데, ‘ 생각일어나자마자이뭣고?’했을 바로 거기서 생사 없는 무생(無生) 경지(境地) 들어가는 법이다 그말이여.


우리 중생의 모든 () 몽환(夢幻) 경계인데, ‘() ()이라 하냐?’하면은 마치 어떤 사람이 꿈속에, 몸뚱이에 아주 종기(腫氣) 일어나 가지고 차츰차츰 번져서 아주 만신창이(滿身瘡痍) 되었다 그말이여.

어떻게 해야 무서운 창병(瘡病) 고칠까?’ 그래가지고 너무너무 비탄에 빠지고 고통에 빠졌다가, 누가 ! 하는 바람에 눈을 보니까 ! 꿈이었다 그말이여.


그렇게 전신이 쑤시고 애리고 가렵고 그러던 것이 눈을 ! 뜨자마자 몸뚱이를 이리저리 살펴보니 구녁구녁이 고름이 터져 나오던 것이 곳이 없다 그말이여.

우리 중생의 모든 ()으로 나타나는 모든 경계는 꿈속에 앓는 만신창병(滿身瘡病) 같은 것입니다.


생각터억 돌이켜 버리면, ‘ 생각돌이켜서 깨달아버리면 방편(方便) 필요가 없어.

팔만대장경(八萬大藏經) 법문(法門) 꿈에 앓는 만신창이, 꿈을 깨면서 낫는다 하는 말씀 한마디 속에 포함이 되어있는 것이여.


여러분이 앞으로 어떠한 고통을 받더라도이뭣고?’ 한마디로써 모든 고통을 치료해 나가셔. 미운 사람을 만나나, 사랑하는 사람을 만나나, 좋은 경계를 만나나, 괴로운 경계를 만났을 , () 깨닫는 법이 바로이뭣고?’니까이뭣고?’ 드시어. 그것이 바로 새로 태어나는 길인 것입니다


() 하나를 올리고 우리는 무량억겁(無量億劫)으로 윤회 , 윤회(輪廻) 벗어나는 도리를 우리는 알았습니다.


앞으로 몸뚱이가 20, 30 얼마를 유지할란가 모릅니다마는 그까짓 것은 우리가 따질 필요가 없습니다. 10년을 살다가 가든지, 30년을 살다 가든지 몸뚱이는 언젠가는 없어질 것이기 때문에 그건 걱정할 없고,

끊임없이 일어났다 꺼졌다하는 생각 무섭게 단속(團束) 나가면, 속에 우리는 해탈도(解脫道) 가는 길이 거기에 열려져 있는 것입니다


오늘 2533 기사년부처님 오신날 맞이해서 부처님께서 태어나시듯이 우리도 오늘 자리에서 새로 태어났습니다. 새로 태어났으니 과거의 모든 일은 완전히 잊어버려.


우리가 갓난 애기 새로 태어나면서 전생일 잊어버리고, 우리 지금 전생에 무엇이 어쨌다 것을 아는 사람 있습니까? 숙명통(宿命通) 열리면은 전생 과거사도 안다고 그럽니다마는, 우리는 새로 태어날 과거 일을 잊어버린 것이 정상적인 것입니다.


오늘 이전의 모든 원한(怨恨) 관계도 잊어버리고, 근심고통도 잊어버리고, 새로 태어나는 마음으로 하루 하루, 시간 시간, 1 1, 1 1초를 살아갈 것을 기약하면서,


, 손을 드시고이뭣고?’(이뭣고?)  ‘이뭣고?’(이뭣고?)  ‘이뭣고?’(이뭣고?)

간단한 한마디지만 팔만대장경이 속에 들었고, 온갖 부처님의 성스러운 관법이 속에 들어있습니다


이어서 여러분들은 부처님께 공양을 올리는 의식과 축원이 있고, 그리고서 지하실로 내려가셔서 간략한 점심 공양을 드실 것입니다. 그리고 저녁에 7 지나서 우리의 정성스러운 () 등불이 켜지게 것입니다


일파유조(一把柳條) 수부득(收不得)하여  화풍탑재옥난간(和風搭在玉欄干)이니라

나무~아미타불~


일파유조(一把柳條) 수부득(收不得)하여, 움큼 버들가지를 휘어잡지 못해서, 바람과 함께 옥난간(玉欄干)에다 걸어 두노라.(509~5835)


>>> 위의 법문 전체를 들으시려면 여기에서 들으십시오


---------------------


*중생(衆生) ; ①생존하는 . 목숨이 있는 . 산것. 살아있는 . 특히 인간. 사람들. 세상 사람. 유정(有情)이라고도 . ②번뇌에 얽매여 미혹한 모든 존재. ③부처가 있는 요소. 본질.

*성문(聲聞) ; 부처님의 음성() 들은() 사람이라는 . 산스크리트어 śrāvaka, 팔리어 sāvaka.

①부처의 가르침을 듣고 사제(四諦) 이치를 깨달아 아라한(阿羅漢) 경지에 이르기 위해 수행하는 . ②자신의 깨달음만을 위해 부처의 가르침에 따라 수행하는 .

*연각(緣覺) ; 산스크리트어 pratyeka-buddha  팔리어 pacce ka-buddha

①홀로 연기(緣起) 이치를 관찰하여 깨달은 . 가르침에 의하지 않고 독자적으로 깨달은 . 자신의 깨달음만을 위해 홀로 수행하는 . 독각(獨覺벽지불(辟支佛)이라고도 . 연각승(緣覺乘) 준말.

*관법(觀法) ; 마음으로 진리를 ()하고 ()하는 수행. 마음의 산동(散動) 멈추어, 결과 생기는 지혜[明知] 모든 대상[諸法] 진실한 모습을 관찰하는 수행. 마음의 본성을 자세히 살피는 수행. 어떤 현상이나 진리를 마음 속으로 떠올려 그것을 자세히 살피는 수행. 생각만 주시하여 한결같이 그것을 잊지 않는 수행.

*멸진정(滅盡定) ; 모든 마음 작용이 소멸된 선정(禪定). 무소유처(無所有處) 경지에 이른 성자가 모든 마음 작용을 소멸시켜 비상비비상처(非想非非想處) 경지에 이르기 위해 닦는 선정(禪定). 멸정(滅定멸진등지(滅盡等至멸진삼매(滅盡三昧상수멸정(想受滅定멸수상정(滅受想定)이라 한다.

*보살(菩薩) ; 산스크리트어 bodhi-sattva 음사인 보리살타(菩提薩) 준말.

bodhi 깨달음, sattva 살아 있는 존재, 중생을 뜻하므로-보살은 깨달을 중생, 깨달음을 구하는 중생, 구도자(求道者)라는 보살마하살(菩薩摩訶薩각유정(覺有情) 등으로도 불린다.

깨달음을 구하면서 중생을 교화하는 수행으로 미래에 성불(成佛) . 자신도 깨달음을 구하고 남도 깨달음으로 인도하는 자리(自利) 이타(利他) 행하는 . 보살승(菩薩乘) 준말.

*무생(無生) ; ①생멸(生滅) 벗어난 절대의 진리. 생멸(生滅) 없는 도리. 불생불멸하는 진여법성(眞如法性) 알고 거기 안주하여 움직이지 아니함. 무생법인(無生法忍). ②아라한(阿羅漢) 또는 열반(涅槃) 번역어. 번뇌를 없앤 경지를 말함.

*이뭣고? ; 분류이뭣고 화두참고.

*이뭣고? ( 무엇고 是甚 시심마,시삼마) : ‘ 무엇고? 화두 칠백 화두 중에 가장 근원적인 화두라고 있다. 육근(六根) • 육식(六識) 통해 일어나는 모든 생각에 즉해서 무엇고?(이뭣고?)하고 생각 일어나는 당처(當處-어떤 일이 일어난 자리) 찾는 것이다.

*종기(腫氣 부스럼 /기운 ) ; 사람이나 동물의 피부가 곪아 고름이 차는 질환.

*만신창이(滿身瘡痍 / /부스럼 /상처 ) ; 온몸이 제대로 성한 데가 없을 만큼 상처투성이가 .

*창병(瘡病) ; 피부나 살에 발생하는 질병을 통틀어 이르는 .

*() ; (산스크리트어 : karma카르마) ①몸과 입과 마음으로 짓는 행위와 말과 생각, 일체의 행위. ②행위와 말과 생각이 남기는 잠재력. 과보를 초래하는 잠재력. ③선악(善惡) 행위에 따라 받는 고락(苦樂) 과보(果報). ④좋지 않은 결과의 원인이 되는 악한 행위. 무명(無明)으로 일으키는 행위. ⑤어떠한 결과를 일으키는 원인이나 조건이 되는 작용. 과거에서 미래로 존속하는 세력.

*방편(方便 방법·수단 /편할 ) ; ①중생을 깨달음으로 이끌어가기 위해 일시적인 수단으로 설한 가르침.중생 구제를 위해 소질에 따라 임시로 행하는 편의적인 수단과 방법. 상황에 따른 일시적인 수단과 방법. ②교묘한 수단과 방법.

*팔만대장경(八萬大藏經) ; 팔만사천 법문이 있다는 뜻으로, ‘대장경(大藏經부처님의 가르침을 적은 경전을 통틀어 이르는 )’ 달리 이르는 .

*법문(法門 부처의 가르침 / ) : 부처님의 가르침은 중생으로 하여금 나고 죽는 고통 세계를 벗어나, 열반(涅槃) 들게 하는 문이므로 이렇게 이름. 부처님의 가르침을 이르는 . 진리에 이르는 .

*단속(團束) ; ①주의를 기울여 다그쳐 보살핌. ②규칙, 법령, 명령 등을 어기지 않게 통제함.

*숙명통(宿命通) : 수행으로 갖추게 되는 여섯 가지의 불가사의하고 자유 자재한 능력인 육신통(六神通) 하나로, 나와 남의 전생을 아는 자유 자재한 능력.

*(게송) 一把柳條收不得  和風塔在玉欄干 ; [가태보등록(嘉泰普燈錄)] 23 황정견(黃庭堅)거사 게송 참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닥공닥정
TAG 389
ㅇ/역경계 순경계2016.02.12 19:04

역경계(逆境界), 순경계(順境界) (No.389)—(게송)雲邊千疊嶂~ | 사바세계는 견성성불(見性成佛)하기 가장 좋은 여건이 갖추어진 세계 | 轉禍爲福.


*역경계(逆境界) ; ①자기의 마음에 반대되어 마음이 언짢은 경계. ②일이 순조롭지 않아 매우 어렵게 처지나 환경. 역경(逆境), 위경(違境)이라고도 한다.

*순경계(順境界) ; ①자기의 마음에 들어맞어 마음이 따르는 경계. ②모든 일이 뜻대로 잘되어 가는 경우나 형편.

(6분 5초)

[법문] 송담스님(No.389)—89(기사년) 부처님오신날 법어(89.05.12)


운변천첩장(雲邊千疊)이요  난외일성천(欄外一聲川)이로구나

나무~아미타불~

약불연순우(若不連旬雨)하면  나지제후천(那知霽後天)이리요

나무~아미타불~


운변천첩장(雲邊千疊)이요  난외일성천(欄外一聲川)이다.

구름 가에 천첩이나 쌓인 산이 있고, 울담 밖에 소리 흘러가는 시냇물 소리가 있더라.


약불연순우(若不連旬雨)하면, 만약 열흘 동안이나 계속해서 내리는 비가 없었다면,

나지제후천(那知霽後天)이냐. 어찌 뒤에 새파란 하늘 있음을 수가 있었겠는가.

앞으로 장마 계절이 옵니다마는, 장마에 구름이 끼고 비가 내리기를 열흘 스무날 계속한 뒤에 햇빛이 쨍쨍 하고 나야, 비로소 햇빛 고마운 줄도 알고 파란 하늘도 비로소 새롭게 느껴진다 이거거든.


사바세계(娑婆世界) 생로병사희로애락흥망성쇠가 이렇게 뒤범벅이 되어있는 세계인 것입니다. 그러기 때문에 사바세계에서 발심(發心)하기가 좋고, 분심(憤心)내기가 좋고, 그래서 확철대오(廓徹大悟)해서 견성성불(見性成佛) 있는 가장 좋은 여건이 갖추어진 세계다 이것입니다.


여러분 가운데에 병고에 시달리는 , 사업에 여의치 못해서 고통 속에 빠지신 , 아들을 낳아서 고통에 빠진 며느님들, 또는 아들딸이 공부를 못해서 대학에 들어갈까 걱정이신 , 남편과 아내가 서로 의합(義合) 좋지 못해서 고통 받는 , 그런 고통을 어떻게 해서 이겨갈 수가 있겠습니까?


이러한 고통은 우리로 하여금 발심할 있는 좋은 계기요, 발판이 되는 것입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열심히 법회에 나오셔서 듣는 법문(法門) 듣는 법문이라도 열심히 법문을 듣다 보면, 어느 땐가는 ! 지혜의 눈이 열릴 때가 오는 것입니다


우리 마음에 거슬리는 일을 당하면은 성을 내고, 우리 마음에 합당(合當) 그러한 일을 당하면 우리는 기뻐합니다.

천하 사람이 전부 역경계(逆境界) 아니면 순경계(順境界) 속에 걸려서, 노예가 되어가지고 울다 웃다 하면서 아까운 생명을 헛되이 보내면서 삼악도(三惡道) 향해서 굴러가고 있는 것입니다.


그러나 냉정히 생각해 보십시오. 마음에 맞는 순경계가 머지않아서 뒤집어져 가지고 역경계로 변하는 것입니다. 어떤 역경계를 만나서 있다 하더라도 고비를 참고 견디면서 노력을 하다보면 전화위복(轉禍爲福) 되고, 쥐구멍에도 볕들 날이 오는 것입니다.


그래서 역경계순경계에 놀아나지 말고, 어떠한 경계(境界) 닥치든지 그것은 '영원한 것이 아닌 ' 깊이 인식하고 항상 어느 어느 곳에서도이뭣고?’

역경계순경계에 끄달려서 울다 웃다한 사람은 항상 경계에 속아가는 것입니다.(442~508)


>>> 위의 법문 전체를 들으시려면 여기에서 들으십시오


---------------------


*(게송) 운변천첩장~ ; [편양당집(鞭羊堂集)] 卷一偶吟一絶’, 편양언기(鞭羊彦機) 게송 참고.

*()겹치다. 포갬. *()산봉우리. *()난간. *()열흘. 열흘 동안. *() (반어)어찌 있겠는가. *() 개다. 그치다.

*사바세계(娑婆世界) ; 고뇌를 참고 견디지 않으면 안되는 괴로움이 많은 세계. 현실의 세계. 석가모니 부처님이 나타나 교화하는 세계. 인토(忍土)•감인토(堪忍土)•인계(忍界)라고 한역.

*발심(發心) ; 불도(佛道=菩提=眞理) 깨닫고 중생을 제도하려는 마음을 일으킴.

깨달음을 구하려는 마음을 일으킴. 깨달음의 경지에 이르려는 마음을 . 깨달음의 지혜를 갖추려는 마음을 . (원어)發起菩提心발기보리심, 發菩提心발보리심.

*분심(憤心) : 과거에 모든 부처님과 도인들은 진즉 확철대오를 해서 중생 제도를 하고 계시는데, 나는 여태까지 일대사를 해결 못하고 생사윤회를 하고 있는가. 내가 이래 가지고 어찌 방일하게 지낼 있겠는가. 속에서부터 넘쳐 흐르는 대분심이 있어야. 분심이 있어야 용기가 나는 것이다.

*확철대오(廓徹大悟) ; 내가 나를 깨달음.

*견성성불(見性成佛) ; 자신이 본래 갖추고 있는 부처의 성품을 꿰뚫어 보아 깨달아 부처가 .

*법문(法門 부처의 가르침 / ) : 부처님의 가르침은 중생으로 하여금 나고 죽는 고통 세계를 벗어나, 열반(涅槃) 들게 하는 문이므로 이렇게 이름. 부처님의 가르침을 이르는 . 진리에 이르는 .

*합당하다(合當--) ; (…/에게) 어떤 기준, 조건, 용도, 도리 따위에 알맞다.

*삼악도(三惡道) ; 악인(惡人) 죽어서 간다는 가지 괴로운 세계. 지옥도(地獄道), 축생도(畜生道), 아귀도(餓鬼道) 가리킨다. 지옥도는 중생이 죄를 지어 죽은 뒤에 태어날 지옥세계이며, 축생도는 중생이 죄를 지어 죽은 뒤에 짐승의 몸이 되어 괴로움을 받는다는 길이고, 아귀도는 먹으려고 하는 음식은 불로 변하여 굶주리고 매를 맞는 아귀들이 모여 사는 세계이다.

*전화위복(轉禍爲福) ; ‘재앙[] 바뀌어[] 오히려 복이 된다 뜻으로, 좋지 않은 일이 계기가 되어 오히려 좋은 일이 생김을 이르는 .

*경계(境界) ; ①인과(因果) 이치(理致) 따라서, 자신이 부딪히게 되는 생활상의 모든 일들. 생로병사희로애락빈부귀천시비이해삼독오욕부모형제춘하추동동서남북 등이 모두 경계에 속한다.

②나와 관계되는 일체의 대상. 나를 ()라고 일체의 (). ③시비(是非)•선악(善惡) 분간되는 한계경계(境界)에는 역경(逆境) 순경(順境), 내경(內境) 외경(外境) 있다.

*이뭣고(是甚 시심마,시삼마) : ‘이뭣고? 화두 칠백 화두 중에 가장 근원적인 화두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