ㅇ/용맹정진2016.05.26 21:21

용맹정진(勇猛精進) (세등선원No.68)—일체 수용(受用)은 인연(因緣)에 맡기고 여여부동(如如不動)하게 일념만년(一念萬年)으로 한결같이 정진해야.


*용맹정진(勇猛精進) ; 두려움을 모르며 기운차고 씩씩한 그리고 견고한 의지로 한순간도 불방일(不放逸)하는 열심으로 노력하는 정진.


*불방일(不放逸) ; ①방일(放逸 거리낌없이 제멋대로 마음 놓고 지냄), 해태(懈怠 게으름)하지 않은 . ②온갖 선법(善法) 닦는 . ③능히 마음을 수호하는 . ④참선하는 사람은 일체처 일체시에 항상 성성적적(惺惺寂寂)하게 화두를 드는 것이 바로 불방일(不放逸).

(7분 56초)

[법문] 송담스님(세등선원No.68)—정묘년 동안거 해제 법어(1988.01.17)


조실 스님께서 아까 가운데에 화택(火宅) 속에 있고, 사방에서 불이 들어오고 있고, 바로 불더미 속에 우리가 있으니 거기에서 가행정진, 용맹정진을 해서 거기서 해탈(解脫) 해야 한다


가행정진(加行精進), 용맹정진(勇猛精進) 과연 무엇이냐?

납월 팔일(臘月八日)초하룻날부터서 십이월 팔일 새벽까지 옆구리를 땅에 대지 아니하고 앉아서 정진을 하고, 화장실에 가는 시간만을 제외하고는 노상 앉아서 정진을 하는데 그것을 보통 용맹정진이라 그러고 가행정진이라 그러는데, 어찌 참다운 가행정진 참다운 용맹정진이 어찌 옆구리를 땅에 대고 대고 하는 데에 걸려있겠습니까?


옆구리를 땅에 대지 아니하고, 잠을 억지로 자기 위해서 장군죽비(將軍竹) 치면서그렇다면은 불면증이 들어서 자는 사람, 태어나면서부터 앉은뱅이로 태어나서 없는 사람은 일찌감치 견성성불(見性成佛)하지 않겠습니까? 절대로 용맹정진, 가행정진이 옆구리를 땅에 대고 대는 있는 것이 아니여.


앉아서도이뭣고?’  서서도이뭣고?’  걸어가면서도이뭣고?’  차를 타면서도이뭣고?’

밥을 먹으면서도이뭣고?’  빨래하고 소지를 하고, 목욕하고 양치질하면서도이뭣고?’

일체처 일체시에 한눈 팔지 아니하고 경계에 끄달리지 아니하고, 보되 바가 없고 듣되 듣는 바가 없고, 먹되 먹는 바가 없고 걸어가되 걸어가는 바가 없어.


오직 화두(話頭) 하나만을 잡드리 나가되 성성(惺惺)하고 적적(寂寂)하게, 생각없는 생각으로 터억 의단(疑團) 관조(觀照) 나간다면,

저녁 9시나 10시에 자고 새벽 3시에 일어난다 하드라도 눈뜨고서는 일체 경계에 끄달리지 않고 오직 생각 간절한 마음으로 화두를 잡두리 나가고, 잠을 10시나 9시에 취침시간이 되아서 자리에 눕되, 누워서도 계속 의단을 관조해 나가고 잡두리 나가다가 언제 잠이 든중 모르게 잠이 든다 그말이여.


잠이 들어서도 꿈속에서도 화두를꿈속인지 꿈이 아닌지 하여간 언제 잠이 모르게 잠이 들어서도 고대로 화두가 있고, 새벽에 눈을 ! 떴을 새로 화두를 것도 없이 엊저녁에 들고 자던 화두가 고대로 있도록 그렇게 잡드리를 해나간다 그말이여. 이것이 바로 가행정진이요, 이것이 바로 용맹정진인 것이여.


동안 안거(安居) 하는데 결제 때부터서 해제에 이르기까지 그렇게 잡드리를 나가.

거기에 무슨 시비가 있으며 무슨 분별이 있으며, 무슨 밥이 어떻고 반찬이 어떻고 차가 어떻고, 옆에 사람하고 시비할 겨를이 어디가 있으며, 일체 수용(受用) 인연(因緣) 맡겨 버려.


밥이 되면 대로 질면 대로, 반찬이 짜면 대로 싱거우면 싱거운 대로, 차를 한번 먹게 되면 한번 먹고 먹게 되면 먹고, 사찰 선방의 모든 규칙에 따라서 순응(順應)하면서,

오직 자가철주(自家鐵柱), 자기 스스로에 쇠기둥과 같은 법도(法度) ! 세워서 처음 시작한 날부터서 끝나는 날까지 여여부동(如如不動)하게 일념만년(一念萬年)으로 한결같이 그렇게 잡두리를 나간다면 이것이야말로 명실공히 용맹정진이요, 가행정진이 되는 것이여.


듣자니 이번에 세등선원에 결제한 모든 대중, 그리고 저기 군산에 반야선원의 대중들이 정말 산승(山僧) 이렇게 말한 고대로 정진을 왔다고 들었습니다.

부처님 가신 삼천 년이 되어서 말세(末世) 수가 있는데, 말세에 이르러서 한국에 여러 군데 비구·비구니의 선방에서 이렇게 알뜰히 정진을 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알뜰히 가지고 일대사(一大事) 요달하지 못하는 법이 없습니다.


다만 전생(前生) 닦은 모든 시절인연(時節因緣) 따라서 빨리 깨닫기도 하고 더디 깨닫기도 뿐이지, 중간에 중단하지 아니하고, 중간에 사견에 빠지지 아니하고, 올바른 방법으로 그렇게 열심히 간다면 결국은 깨닫고야만 마는 것입니다.


나무토막이 상류에서 강을 따라서 흘러 내려가되, 중간에 맥히지 아니하고, 양쪽 언덕에 걸리지 아니하고, 가다가 썩어버리지 아니한다면, 나무토막은 결정코 망망대해(茫茫大海) 도달한다 부처님께서 말씀하셨습니다.

이것은 바로 덩어리의 나무둥치를 우리 중생의 발심(發心) 수행자에다 비교한 것입니다.


출가해서 선지식을 찾아서 발심(發心) 가지고 바른 법으로 목숨 바쳐서 도를 닦아나갈 때에 중간에 중단하지 않고, 중간에 사견에 떨어지지 아니하고, 올바른 방법으로 끝까지 목숨 바쳐서 수행을 한다면은 만이면 , 천만 명이면 천만 , 사람 빠짐없이 견성성불 있다고 하는 사실을 말씀을 하신 것입니다.(2044~2840)



>>> 위의 법문 전체를 들으시려면 여기에서 들으십시오


---------------------


*화택(火宅) ; 번뇌와 괴로움으로 가득한 세상을 불에 타고 있는 집에 비유한 . 불길에 휩싸인 무서운 세계. 법화경에 나오는三界無安猶如火宅라는 구절에 근거.

*해탈(解脫) ; 속세의 속박이나 번뇌 등에서 벗어나 근심이 없는 편안한 경지에 도달함.

*납월 팔일(臘月八日) ; 음력 12 8, 석가모니가 성도(成道) 날을 말함. 석가모니의 성도를 기념하기 위해 선원에서는 초하루부터 팔일 새벽까지 잠을 자지 않는 용맹정진(勇猛精進) 한다.

*장군죽비(將軍竹) ; 보통 죽비() 예불이나 참선 정진할 죽비를 손바닥에 쳐서 소리를 내어 시작과 끝을 알리는데 쓰는 40~50센티의 불교 용구인데, 장군죽비는 참선할 졸거나 자세가 흐트러진 수행자의 어깨를 쳐서 졸음을 쫓는 2m 죽비.

*견성성불(見性成佛) ; 자신이 본래 갖추고 있는 부처의 성품을 꿰뚫어 보아 깨달아 부처가 .

*화두(話頭) : 또는 공안(公案) • 고측(古則)이라고도 한다. 선종(禪宗)에서 참선 수행자에게 참구하는 과제로 주어지는 지극한 이치를 표시하는 조사의 언구(言句) 문답이나 동작. 참선 공부하는 이들은 이것을 참구하여, 올바르게 간단없이 의심을 일으켜 가면 필경 깨치게 되는 것이다.

*잡드리(잡두리) ; ‘잡도리 사투리. ①잘못되지 않도록 엄하게 다룸. ②단단히 준비하거나 대책을 세움. 또는 대책.

*성성적적(惺惺寂寂) ; 정신이 고요하면서도 깨끗하고 또록또록 상태.

*의단(疑團 의심할 /덩어리 ) ; 공안화두에 대한 없는 의심(疑心) 덩어리().

*안거(安居 편안할 /있을 ) ; (산스크리트) varsa 원뜻은 우기(雨期).

인도의 불교도들은 4 15(또는 5 15)부터 3개월 우기(雨期)때에 외출하면 풀이나 나무,작은 곤충을 모르고 밟아 죽일까 두려워 했고 그래서 동굴이나 사원에 들어가서 수행에 전념했다. 이것을 우안거(雨安居)라고 한다.

선종(禪宗)에서는 음력 4 15일부터 7 15일까지를 하안거(夏安居), 10 15일부터 다음해 1 15일까지를 동안거(冬安居)라고 해서 각각 90일간 사원에 머물르면서 외출을 금지하고 오로지 좌선을 중심으로 수행에 전념한다. 처음을 결제(結制), 끝을 해제(解制) 한다.

*수용(受用) ; (물건을 남에게) 받아 .

*순응(順應) ; 상황의 변화나 주위 환경에 맞추어 부드럽게 대응함.

*법도(法度) ; 규칙법칙율법법규결정들.

*일념만년(一念萬年) : 한결같은 마음.

*산승(山僧) ; 스님이 자신을 겸손하게 일컫는 .

*말세(末世 /세상 ) ; ①도덕, 풍속, 정치 등의 모든 사회 질서와 정신이 매우 타락하고 쇠퇴하여 끝판에 이른 세상. ②석존입멸후 오백년을 정법(正法) 세상, 다음 천년을 상법(像法) 세상, 후의 일만년을 말법(末法) 세상이라고 한다.

*일대사(一大事) ; ①부처님이 중생구제를 위해 세상에 나타난다고 하는 . 부처님이 세상에 나타나는 목적 ②가장 중요한 일이란 . 수행의 목적. 깨달음을 얻는 . 인간으로서의 완성.

*시절인연(時節因緣) ; 시절이 도래(到來)하고 인연이 합쳐지는 기회. [참고]시절(時節)—어떤 시기나 . 도래(到來)—어떤 기회나 시기가 닥쳐옴. 기회(機會)—어떠한 행동을 하기에 가장 좋은 .

*망망대해(茫茫大海) ; 한없이 넓고 바다.

*발심(發心) ; ①위없는 불도(佛道=菩提=眞理) 깨닫고 중생을 제도하려는 마음[菩提心] 일으킴[]. ②깨달음을 구하려는 마음을 일으킴. 깨달음의 경지에 이르려는 마음을 . 깨달음의 지혜를 갖추려는 마음을 . 초발의(初發意), 신발의(新發意), 신발심(新發心), 초심(初心), 발의(發意) 등이라고도 한다. 갖추어서 발기보리심(發起菩提心), 발보리심(發菩提心)이라고 한다.

보리심은 모든 부처님이 부처님이 있었던 바탕이 되는 종자이고 청정한 법이 자라날 있는 좋은 밭이기 때문에 , 마음을 발하여 부지런히 정진하면 속히 위없는 보리를 증득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닥공닥정
TAG

티스토리 툴바